노블안과

영어버전 바로가기 중국어버전 바로가기

뉴스

뉴스
언론보도

[세계비즈]백내장 치료, 부작용 발생 가능성 주의해야

페이지 정보

profile_image
작성자 노블안과
댓글 0건 조회 265회 작성일 23-04-11 10:34

본문



이기일 노블안과의원 원장은 “백내장 증상 초기에는 약물치료를 통해 진행속도를 늦출 수 있다”며 “하지만 이는 시력을 온전히 개선하는 데 어려움이 존재한다.
아직까지 백내장 약물 치료가 존재하지 않으며, 근본적으로 혼탁해진 수정체를 제거하는 과정이 필요하다”고 조언했다.

이때 고려할 수 있는 게 다초점 렌즈삽입술이다. 이 원장에 따르면 인공수정체 표면에 동심원 홈을 생성하여 원거리와 근거리 모두 초점이 맺히도록 견인하는 것이 
다초점 렌즈삽입술의 주요 원리다. 그는 “노안 뿐 아니라 고령층 안과 질환인 백내장까지 개선할 수 있다는 점에서 사후 만족도가 높은 편”이라고 말했다. 

 

다만 다초점 인공수정체 종류가 다양하다보니 의료소비자는 이를 선택하는 데 애를 먹기도 한다. 다초점 인공수정체는 굴절형, 회절형, 조절형으로 나뉜다. 

따라서 노안 수술 전 환자 개개인의 눈 건강 상태를 정밀 진단하여 최적화된 렌즈를 선택하는 것이 핵심이다.


이기일 원장은 백내장 치료에 앞서 중요하게 고려해야 할 사항으로 ‘수차’를 꼽는다. 수차란 빛 번짐 현상을 의미하는데 

수정체 기능 장애로 물체점의 상이 한 점에 모이지 못하고 퍼지는 현상이다. 그는 “수차는 일반적인 검안으로 바로잡을 수 있는 

저위수차와 일반적 자각 검안으로 규명할 수 없는 고위수차로 나뉜다”며 “상황에 따라 렌즈 선택이 달라지기 때문에 주의 깊게 살펴야 한다”고 말했다.

또한 수술 후 후낭 혼탁이 발생하지 않도록 인공수정체 삽입술 과정에서 기존 수정체를 완벽히 제거해야 한다.


이기일 원장은 “백내장 이외에 추가적인 안질환을 동반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수술 전 맞춤진료 시스템을 통해 환자 안구 상태를 

정확하게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”며 “또한 후낭 혼탁 등의 부작용 발생 가능성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꼼꼼한 치료계획을 세우는 게 필수”라고 전했다.

 

<뉴스 링크>

http://www.segyebiz.com/newsView/20230407513053?OutUrl=naver 

 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